기업이 관세행정을 몰라 불이익을 당한 사례 - 2

무역 기초 직무 

기업이 관세행정을 몰라 불이익을 당한 사례 - 2

킹트레이드 0 71 04.25 15:48

기업이 관세행정을 몰라 불이익을 당한 사례

 

사례1)

관세청은 기업이 세관에 신고한 내용을 분석해서 납세오류 위험을 기업에 알려주는 시스템인

관세도움정보를 운영하고 있다.

반도체 설계 전문기업인 C사는 관세도움정보를 열람해 수입신고시 가산해야 하는

설계기술비용 등을 누락한 것을 발견하고 부족세액을 스스로 납부했다.

▶ C사가 관세도움정보를 확인하지 않았다면, 세관이 관세조사를 해서 부족세액 39억원을

납부하는 것은 물론 가산세 10억 원을 추가로 부담할 뻔했다. 이렇게 되면 경영 타격도 컸을 것이다.


사례2)

자동차부품을 제조하는 D사는 미국 거래처를 두고

중국 업체 들과 경쟁관계였다. 최근 미국 거래처가 물류보안 강화를 위해서

거래조건으로 AEO 공인을 요구하자, D사는 신속하게 AEO 공인을 받았다.

반면 AEO 공인을 받지 못한 중국의 저가 경쟁사들은 도태됐다.

D사는 AEO 공인을 받은 덕분에 거래처와 안 정적인 계약을 맺었고 덕분에 매출도 크게 증가했다.

 

▶ AEO는 세계 87개국에서 운영 중인 수출입안전관리 세계표준이다. AEO 기업으로 공인받으면

통관절차 간소화, 정기관세 조사 면제 등 다양한 혜택을 받게 된다.

일부에서는 AEO가 투입비용에 비해 혜택이 적다고 하는데, CEO들은 관세행정 혜택 뿐 아니라

내부통제 체계를 점검한다는 측면에서 이 제도를 바라볼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 공인받는 과정 자체가 기업의 내부 통제 시스템을 갖추어 나가는 과정이다

 

Comments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